추천자료


아서씨는 진짜 사랑입니다/엘리자베스 버그 지음 ;;박미경 옮김

  • 도*관
  • 2019-04-11 11:28:44

Berg, Elizabeth,
나무의철학
2018
경남과학기술대학교 도서관 [ 843.5 B493ㅇ박 ]

2018년 가을, 당신의 삶을 따뜻하게 감싸줄 아름다운 이야기

하늘 아래 가장 훈훈한 마음을 지닌 남자, 아서 트루러브
그와 함께 결코 끝나지 않는 사랑과 행복을 발견한다


여기, 요즘 보기 드물게 마음 따뜻한 남자가 있다. 이름은 아서 모지스, 나이는 여든다섯 살에 고든이라는 이름의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다. 여섯 달 전 아내 놀라가 세상을 떠난 뒤로 아서는 눈뜨면 장미 정원을 가꾸고 고양이를 돌본 뒤 버스를 타고 묘지에 가서 사랑하는 아내의 무덤 옆에서 점심을 먹는다. 빵집 옆을 지나면 빵 냄새가 풍기듯 아서가 묘지의 무덤 옆을 지날 때면 이미 땅 아래 묻힌 육신의 이야기가 들린다. 묘비에 적힌 글을 읽고 무덤에 귀를 기울이면 그들이 이 세상에 어떻게 찾아와 지내다 떠났는지 알게 된다. 누군가는 묘지가 음울하고 적막한 장소라고 이야기하지만 이처럼 아서에게 묘지는 떠들썩하고 활기찬 곳이다. 그곳에서 매일같이 떠나간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아내를 추억하며 더 이상 빵에 땅콩버터와 잼을 바를 수 없을 날을 기다린다. 그때면 아서는 아내 곁에 있을 것이므로. 그러던 어느 날 묘지에 또 한 명의 손님, 매디가 모습을 나타낸다. 매디는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고 집에서도 마음 붙일 데 없는 십대 소녀다. 태어난 지 보름 만에 어머니를 잃고 무뚝뚝한 아버지와 단둘이 살아오면서 따뜻한 정을 느껴본 적 없는 매디는 외로울 때면 묘지에 찾아와 사진을 찍으며 시간을 보내고 어머니를 그리워한다. 처음 이야기를 나눈 순간부터 아서는 매디에게 다정하고 친절했다. 매디는 그런 아서에게 마음을 열고 세대와 성별을 뛰어넘는 친구가 되어 둘만의 공감대를 만들어간다. 여기에 아서의 이웃이자 참견하기 좋아하는 전직 교사 루실까지 합류하면서 사회와는 물론 그들끼리도 좀처럼 어울리지 않을 듯한 세 사람은 각자의 고통과 갈등에서 벗어나 서로 새롭게 시작하도록 돕는다. 가족에게서도 받지 못했던 진심 어린 관심과 애정을 주고받으며 점차 새로운 형태의 가족이 되어간다.

자극적인 이야기로 가득한 세상에서
마음 놓고 위로받을 수 있는 따뜻한 이야기


소설은 놀라운 반전이나 충격적인 폭로 하나 없이 잔잔하고 단순하게 나아가지만 슬픔, 유머, 연민과 기쁨을 포함한 거의 모든 감정을 자극하며 읽는 이를 웃기고 울린다. 잘못 걸려온 전화의 발신자와도 상냥하게 웃으며 한담을 나눌 수 있고 손녀뻘인 매디의 라마즈 호흡법 수업에 기꺼이 동참해주겠다는 할아버지, 따돌리는 친구들과 부딪치기 싫어 홀로 묘지를 서성이며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소녀, 육십여 년 만에 만난 첫사랑과 장밋빛 미래를 꿈꾸다 갑작스런 사건으로 절망에 빠진 할머니. 언뜻 사회로부터 소외된 것처럼 보이지만 결코 어둡지 않으며 오히려 세상을 낙관적으로 보게 하는 이들의 이야기가 감상에 치우치지 않고 담담하게 그려진다. 삶에 대한 깊은 성찰을 노련한 글 솜씨로 풀어내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상실감을 아름답게 보듬는 한편 현재 누군가가 멀지 않은 곳에서 겪고 있는 일, 언젠가 자신에게 다가올 일들을 자연스럽게 풀어내 삶과 가족의 진정한 의미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사소한 행동으로 타인에서 가족으로 변화하는 과정과 행복은 나이를 불문하고 얻을 수 있다는 진리를 보여주며, 흉악한 이야기가 난무하는 세상에서 드물게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선물한다. 나이를 불문하고 많은 사람이 공감하고 위로받게 될 책이다.




다음글 :
도시를 걷는 시간 :소설가 김별아, 시간의 길을 거슬러 걷다 /김별아 지음
이전글 :
하루 5분의 초록:관찰하는 식물화가의 도시나무 안내서/한수정 지음